본문 바로가기

내 인생을 바꿔줄 책

컨테이저스 전략적 입소문_조나 버거

반응형

 

 

입소문에도 전략적인 비법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가? 이 책만 보면 당신은 그 방법을 알게 될 것이고, 고개를 절로 끄덕이며 유레카를 외칠 것이다. 컨테이저스 전략적 입소문이라는 조나 버거의 책은 입소문 마케팅에 대해 크게 6가지를 책에서 소개하는데 우리가 삶을 살아가면서 보고 듣고 느끼는 것들이 누군가의 의한 전략적인 마케팅이었다면 어떻겠는가? 오늘 그 방법을 몇 가지만 소개해보겠다! 1. 소셜 화폐의 법칙 소셜 화폐가 무슨 소린가 하면 사람들은 무언가 비밀을 알게 되면 숨기기보다 다른 사람에게 말하고 싶은 욕구가 마구 생긴다. 왜냐하면 자신의 사회적 가치를 높여주는 이야기를 공유하고 싶어 하기 때문이다. 이 같은 사람의 심리가 바로 소셜 화폐라는 것이다. 쉬운 예를 한 가지 들어보자면 항공사 마일리지에 대한 이야기인데 사람들은 이 마일리지를 쌓기 위하여 때론 이상한 행동을 한다. 바로 불 필요한 경로를 추가해서라도 마일리지를 적립하기 원한다는 것이다. 마일리지가 많이 쌓여있다는 것은 누군가에게 자랑할만한 이야기다. 이런 시스템으로 인해 항공사는 돈을 더 벌게 되고 고객은 마일리지를 더 쌓기 위해 비효율적이게 항공사에 돈을 더 갖다 바치기도 한다. 왜냐면 마일리지는 나의 사회적 가치를 높여줄 거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2. 감성의 법칙

사람들에게서 경외심을 일으키는 방법이다. 경외심으로 인해 사람은 아주 복잡한 감정과 놀라움을 선사하고, 상상을 초월하는 느낌을 넘어 신비감과도 밀접하다고 한다. 아인슈타인은 우리가 경험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감정이 신비로움이라고 얘기했었다. 예전에 미국의 오디션 프로에 나왔던 폴 포츠가 사람들의 감성을 제대로 자극한 케이스다. 별 볼일 없는 형편없는 외모와 뚱뚱한 몸매. 그리고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전전긍긍 살아가는 모습이 비치며 무대에 올라선 폴포츠를 보고 사람들을 비아냥거리며 웃음을 참지 못하였다. 심사위원 또한 그를 무시하는 태도였고 우여곡절 끝에 노래가 시작되었다. 첫 소절을 듣고는 심사위원과 관객들은 놀라움을 숨기지 못하였다. 그의 목소리에 경외심을 느끼며 기립박수를 받으며 멋지게 무대를 마친 것이다. 사람들은 이런 경외심을 느낀 사건이 있으면 말하지 말라고 알아서 소문을 내게 되는 것이다. 3. 대중성의 법칙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이 하는 것을 보고 따라하는 것을 좋아한다. 모방이 싫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결국 모방으로부터 창조가 탄생한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유명한 일화로 애플의 노트북에 박혀 있는 사과 로고는 사실은 사람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로고 모양을 반대로 뒤집은 것이다. 다른 사람들이 노트북을 볼 때 보기 좋게 만든 것이다. 여기서 핵심 포인트는 사람들이 보게 만든다는 것이다. 보지 못하면 따라 할 수가 없기 때문에 모방을 유도하기 위해 타인의 시선을 신경 썼다는 것이다. 스티브 잡스는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본인의 대부분의 사업 아이디어는 인문학에서 나왔다고. 그만큼 사람들의 심리를 파악하고 원하는 것을 알아내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말할 수 있다. 인간은 자유를 주면 주변 사람들의 행동을 따라 하게 된다. 일상생활 속에서 생겨나는 일들을 해결할 때 주변 사람의 선택을 참고한다는 것이다. 원숭이는 보는 대로 따라 한다는 말은 단연 모방심리만 얘기한 것이 아니다. 보지 못하는 것은 따라 할 수 없다는 얘기고 된다는 것이다. 결론은 대중들의 눈에 띄게 해서 따라 하고 싶게끔 만들어 내는 것이 전략이다. 오늘 총6개중 3개를 간략하게 이야기해보았다. 이 책을 읽게 된다면 적어도 입소문 전략으로는 상위 25프로 안에 들어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모두들 꼭 읽고 마케팅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