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인생을 바꿔줄 책

부의 추월차선_엠제이 드마코

반응형

 

 

돈과 성공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읽었다는 그 책 바로 부의 추월차선이다. 이 책을 처음 읽었을 때는 사실 크게 와 닿지 않았다. 그때는 사업에 대해 몰랐고 부동산 투자만 해보다가 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전혀 없었기 때문에 가슴 깊이 받아들여지지 않았지만 2년 후에 다시 그 책을 집고 읽었을 때는 예전과는 전혀 다른 글들이 머릿속을 강타하기 시작하였다. 이 책의 저자인 엠제이 드마코는 30대에 이미 사업으로 성공하여 경제적 자유를 얻었다. 이 책을 읽고 충격을 받는 사람들은 미리 축하를 해주고 싶다. 왜냐면 사고가 전환되면서 인생이 바뀔 수도 있으니까! 내가 이 책에서 도움이 되었던 몇 가지 내용을 정리해보겠다. 1. 평범하다는 것은 현대판 노예라는 뜻이다. 제목부터가 아주 충격적이다. 우리는 취업이 어려운 시대에 회사를 다니면서 평범하게 잘 살고 있는 게 그게 현대판 노예라니? 평범하다는 건 아침에 일어나 대중교통을 타고 출근해서 8시간 동안 일하는 것을 이야기한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일의 노예가 되고 월급의 몇 프로를 저축하고 그렇게 톱니바퀴처럼 50년동안 반복하는 것이다. 그리고 주식에 투자하면 부자가 될 거라 생각하고, 새 자동차와 내 집이 있으면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당신들은 사회가 정해 놓은 부의 잘못된 정의를 받아들인 것이다. 돈이 있다고 무조건적으로 행복하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 하지만 돈으로 인해 불행은 막을 수 있다는 걸 반드시 알아야 한다. 그리고 무언가를 구매할 때는 감정적으로 구매해서는 안된다. 예를 들어 벤츠가 사고 싶다면 내가 이 벤츠를 사도 내 경제사정에 아무런 변동이 없을 시에만 구매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당신의 노예 기간을 더 늘려줄 뿐이라는 걸 명심하기 바란다. 2. 인생 한방을 노리지 마라. 평범한 노예의 기질을 가진 사람들은 성공한 사람들을 보며 인생 한방이라며 혹은 운이 좋았다며 이런 얘기들이나 늘어놓고 있는다. 정작 본인들은 별 다른 노력도 하지 않으면서 말이다. 성공은 사건이 아니라 과정에서 이뤄진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는 것이다. 아니 알아도 애써 부정한다. 왜냐면 본인에겐 그런 행운이 찾아오지 않기 때문이다. 장미빛 인생이 찾아오기 전까진 원래 두각 되지 않고 외로운 길을 헤쳐나가야 한다. 그러한 과정들은 싹 무시한 채 결과만 보고 판단하는 어리석은 사람이 되어서는 안 된다. 그런 사고방식은 당신을 추월차선이 아닌 서행 차선으로 인도할 것이 분명하다. 3. 시스템을 만들어 사업을 굴려라. 사업과 장사의 차이는 시스템이냐 아니냐로 나뉜다. 장사는 사장이 없으면 수익이 불가능한 구조이고, 사업은 사장이 없어도 시스템이 갖춰져 굴러가는 게 사업이다. 추월차선에는 오로지 생산자만 존재한다. 우리는 지금껏 소비자로 살아왔지만 이제는 생산자가 되어야 한다. 그래서 추월차선에 올라탈 수가 있다. 생산자로 성공할 수만 있다면 그토록 원하는 소비를 얼마든지 할 수가 있다. 그리고 우리는 기존의 안전한 삶과 달리 위험을 무릅쓰고라도 나아갈 수 있는 결단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평생을 서행차선을 타며 돈 걱정하면서 노예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우리는 추월차선을 타야 한다. 그 이유는 명백하다. 자유를 얻기 위해서, 돈을 위해서 일하지 않기 위해서, 하기 싫은 일을 안 해도 될 자유를 얻기 위해서, 내 인생에 주어진 내 시간을 남의 돈을 벌어다 주는 시간에 쓰지 않고 오로지 나를 위해 쓰기 위해서이다. 너무 노예 취급해서 기분이 언짢았을지도 모르지만 정답은 없다. 이 모든 게 결국은 행복한 삶을 위한 것이고 평범하게 사는 것이 더할 나위 없게 행복하다면 이 책을 읽을 필요도 없다. 하지만 자기 자신을 합리화하면서 본인을 속이고 있는 것이라면 하루빨리 결단을 내리고 새로운 인생을 살기 위해 준비하기 바란다. 인생은 시간이 흐른다고 알아서 해결되지 않으니까 말이다.
어릴 적 람보르기니를 보고 그 차의 주인처럼 되고 싶다던 엠제이 드마코가 지금은 실제로 슈퍼카에 주인이 된 것처럼 우리도 남들과 다른 길을 살고 싶다면 꿈을 포기하지 않고 믿으며 확신을 가지고 나아가자. 그렇다면 우리도 머지않아 슈퍼카의 주인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