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

거리두기 모임 인원 대책

by 에디터.K 2021. 12. 3.
반응형

오는 6일부터 4주간 사적모임 허용인원이 변경된다.

수도권 최대 6인, 비수도권 최대8인으로 제한되며 방역패스 적용 시설은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회의에서 "급속도로 높아지는 감염의 확산세를 빠르게 진정시키기 위해 사적 모임 제한을 강화한다"며 실효성 있는 현장 안착을 위해 1주일의 계도기간을 둘 예정이라고 전달했다.

 

추가로 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두달 간 청소년들이 백신 접종을 하고 항체가 형성되는 기간을 감안하여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들이 즐겨 찾는 시설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현재 코로나19를 막아낼 수 있는 가장 든든한 방어벽은 백신이라고 말했다.

'이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리두기 모임 인원 대책  (0) 2021.12.03

댓글0